[제주도] 싱가포르서 관광설명회 개최…현지 여행업계 관심 높아

  관광으로 아세안 플러스 알파 실익 거둔다

2023.06.26 (월) 08:56:53 최종편집 : 2023.06.26 (월) 08:56:53      

제주특별자치도가 아세안 플러스 알파 정책의 성과가 실질적인 도민 이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아세안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hmr.jpg

제주도는 지난 23일 싱가포르에서 제주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싱가포르여행업협회(NATAS) 스티븐 러(Steven Ler) 회장과 회원사 관계자, 아가사 얍(Agatha Yap) 스쿠트항공 마케팅 이사 등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제주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b6bc74e5-04bf-494c-bf99-0c05ac2a1f5a.jpg

특히 싱가포르여행업협회가 오영훈 제주도지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제주도는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들에게 제주의 문화, 자연, 회의산업, 카지노 시설 등 관광 자원을 소개하고 제주 관광상품 개발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d367634d-0c88-4cd9-9f60-d09b07eaa8e6.jpg

제주도는 아세안 국가 중 유일하게 제주 직항노선을 운항하고 있는 싱가포르와의 접근성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이날 설명회에서도 참석자들은 지난해 주 3회로 취항해 현재 주 5회 운항 중인 제주-싱가포르 직항노선을 주 7회까지 증편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제주도는 싱가포르 제주사무소 개소를 계기로 현지 관광객은 물론 인접 아세안 국가로 관광객 유치 대상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강일 제주관광공사 PM은 “제주는 무사증 입국이 가능해 싱가포르는 물론 인접 국가에서도 창이공항을 경유해 제주로 향하는 관광상품 개발에 관심이 많다”고 설명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제주는 친환경 관광과 웰니스 관광, 스마트 관광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매력을 간직하고 있다”며 “싱가포르 제주사무소는 관광을 시작으로 교육과 문화, 인적교류를 이끌어 제주와 싱가포르 모두에 실익을 안겨줄 비즈니스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스티븐 러 회장은 “오늘 관광설명회는 제주와 싱가포르의 좋은 관계를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제주-싱가포르 직항노선은 양 지역에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준다”고 화답했다.

스티븐 러 회장은 이어 “제주는 싱가포르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목적지 가운데 한 곳으로 유네스코 인증과 음식, 문화, 자연 등 관광 경쟁력이 높다”며 “양 지역의 교류에 큰 도움을 준 제주도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埇승
癲ヂ
1
r
T
1)
많이 본 뉴스
[제주도]오영훈 지사, 일곱 번..
[제주도]글로벌 고품격 관광지..
[제주도]‘감귤로 빛나는 제주..
[제주도]4·3기록물 세계기록유..
[제주도]오영훈 도지사, 방콕..
[제주도]한라산국립공원 탐방시..
[제주도]농업기술원, 서울국제..
[제주도]‘꿈을 현실로’ 우리..
[제주도]고(故) 임성철 소방장..
[제주도]제주 마을 참여 일자리..
[제주도]미래 감귤산업 추진단..
포토 뉴스